2024.07.09 (화)

  • 흐림속초 24.2℃
  • 흐림동두천 24.2℃
  • 흐림춘천 25.2℃
  • 흐림강릉 24.7℃
  • 흐림동해 23.3℃
  • 흐림서울 25.1℃
  • 흐림인천 23.8℃
  • 청주 24.7℃
  • 흐림대전 23.7℃
  • 대구 25.3℃
  • 전주 23.5℃
  • 흐림울산 24.8℃
  • 광주 24.1℃
  • 흐림부산 24.7℃
  • 구름많음제주 31.9℃
  • 흐림서귀포 28.0℃
  • 흐림양평 24.1℃
  • 흐림이천 23.9℃
  • 흐림제천 22.8℃
  • 흐림천안 23.8℃
  • 흐림보령 24.5℃
  • 흐림부안 23.7℃
  • 흐림강진군 26.3℃
  • 흐림경주시 25.7℃
  • 흐림거제 25.4℃
기상청 제공

음악

싱어송라이터 피환, 음악계간지 두번째 싱글 ‘그냥 오늘’ 2일 발매

문화저널코리아 김영일 기자 | 싱어송라이터 피환의 음악계간지 그 두번째 이야기 ‘그냥 오늘’이 2일 정오 12시에 각종 음악사이트를 통해 발매한다.

 

음악계간지는 서태지컴퍼니 테크니션 출신의 피환이 봄, 여름, 가을, 겨울의 사계절을 통해 느끼는 감수성을 음악으로 표현하는 기획형 앨범이다.

 

피환의 두번째 이야기 싱글 ‘그냥 오늘’은 일렉트로닉 음악을 기반으로 다양한 스타일의 음악적 요소들을 차용한 팝 곡이다. 늦은 나이에 회사라는 울타리에 들어가 느꼈던 다양한 감정들, 따돌림 그리고 불합리한 일도 당하면서 생겨난 우울증과 불안장애들, 그 사이에서 이겨내고 버텨야하는 현실에 대한 깊은 감성들을 녹여낸 곡이다.

싱글 ‘그냥 오늘’의 가사속에는 ‘너는 오늘도 울고 있지만’ ‘나는 손을 내밀 수 없어’ ‘지나쳐가는 사람들 지워져가는 이름들’ ‘그 사이에 내가 있어 내가 있어’ 등의 노랫말로 삶의 불안함과 두려움 그리고 외로움을 표현하였다.

 

이에 피환은 “깨진 소리의 오래된 피아노, 시계바늘 소리들, 사람들의 소음들, 억지 웃음들, 끝내지 못하는 말들, 거대하게 압박하는 킥드럼, 날카로운 유리조각 소리, 간신히 리듬을 지키는 일렉기타 등의 암울했던 시절의 끄적였던 메모를 발견하여 음악작업을 했습니다. 다양한 감성들이 많은 리스너들에게 공감이 되었으면 합니다.”라며 말을 전했다.

 

한편 음악계간지의 피환의 세번째 이야기는 9월 말에 발표될 예정이며 발매된 ‘그냥 오늘’은 각종 음악 스트리밍 사이트에서 감상할 수 있다. 


CJK TV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