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15 (월)

  • 흐림속초 0.1℃
  • 흐림동두천 1.0℃
  • 흐림춘천 2.6℃
  • 흐림강릉 1.3℃
  • 흐림동해 3.1℃
  • 서울 3.2℃
  • 인천 2.1℃
  • 청주 3.0℃
  • 대전 3.3℃
  • 대구 6.8℃
  • 전주 6.9℃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제주 10.7℃
  • 구름많음서귀포 13.4℃
  • 흐림양평 4.3℃
  • 흐림이천 3.7℃
  • 흐림제천 2.9℃
  • 흐림천안 2.7℃
  • 흐림보령 3.0℃
  • 흐림부안 6.9℃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공연/축제

2024 제33회 '대한민국 신춘문예 페스티벌’, 대학로서 개막

3월 28일 대학로서

 

문화저널코리아 김영일 기자 | 사)한국연출가협회가 주최∙주관하는 ‘제33회 대한민국 신춘문예 페스티벌’(구 신춘문예 단막극전)이 오는 3월 28일부터 4월 7일까지 대학로 아르코예술극장 소극장 및 물빛극장에서 펼쳐진다.

 

대한민국 신춘문예 페스티벌은 각 신문사별로 1월초에 발표된 신춘문예 희곡 부문 당선작(강원일보, 경상일보, 동아일보, 매일신문, 서울신문, 조선일보, 한국일보, 사)한국극작가협회) 총 8개의 작품을 두 작품 당 한 편으로 묶어 공연한다.

 

첫째주인 3월 28일부터 31일에는 동아일보 ‘배이비’(작 소윤정, 연출 홍우찬, 드라마트루그 전지니), 매일신문 ‘허기’(작 김물, 연출 강민호, 드라마트루그 이수현)와 경상일보 ‘채식상어’(작 김유경, 연출 김은정, 드라마트루그 이유라)와 서울신문 ‘벼랑 위의 오리엔테이션’(작 송천영, 연출 복진오, 드라마트루그 이진주)이 무대에 오른다.

 

둘째주인 4월 4일부터 7일에는 조선일보 ‘구덩이’(작 이정, 연출 강영걸, 드라마트루그 이주영), 사)한국극작가협회 ’독백이라 생각하기 쉽다’(작 강지형, 연출 김용현, 드라마트루그 김지수)와 조선일보 ‘묘전:무덤전쟁’(작 송민아, 연출 박근형, 드라마트루그 김유빈), 한국일보 ‘위대한 무사고’(작 윤성민, 연출 이은준, 드라마트루그 박성원)가 연이어 무대에 오른다.

올해로 33회를 맞은 ‘대한민국 신춘문예 페스티벌’은 대학로의 봄을 여는 첫 연극 축제이자 연극의 토대라 할 수 있는 작가 양성의 초석이다. 그동안 대한민국 신춘문예 페스티벌은 신진 극작가들과 기성 연출가를 매칭하여 무대를 꾸려나가면서 한국 연극계의 인큐베이터로서의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또한 과거의 감동을 재현하고 새롭게 돌아보는 클래식전, 모든 시민들이 함께 참여할 수 있는 다양한 부대행사 및 워크숍을 진행하여 진정한 축제로 거듭나고자 한다.

 

이번 8개의 작품에는 박근형, 김은정, 홍우찬, 강민호, 복진오, 강영걸, 이은준, 김용현 연출가들이 참여했다. 40대부터 80대까지, 남녀노소의 연출가들이 자신의 연출 노하우와 감각적인 아이디어를 녹여낸 풍성한 공연들을 선보일 예정이다.

 

또한 ‘공연과 이론을 위한 모임’에 소속된 드라마투르그가 각 작품별로 투입되어 작품의 해석과 표현 방식을 더욱 풍부하게 만들어간다. 수많은 배우들과 스태프들 역시 신진 작가의 첫 번째 등단 작품을 축하하는 마음을 담아 적극적으로 참여하고 있다.

 

제33회 대한민국 신춘문예 페스티벌은 클래식전 기획초청작으로는 작가 최송림의 ‘아침놀 저녁비’를 준비했다. ‘아침놀 저녁비’는 1990년 제1회 신춘문예 단막극전 공식참가작으로써 그 감회가 더욱 크다.

 

연출을 맡은 김도훈 연출가는 '유리동물원', '이성계의 부동산', '조용한 식탁' 등 100여 작품을 연출했으며, 1987년 한국 연극예술상, 1992년 서울연극제 대상 및 연출상, 1997년 서울연극제 대상 및 연출상, 2001년 예총 예술 문화상 대상, 2012년 한국연극협회 자랑스러운 연극인상, 그리고 '2015 문화예술발전유공자 시상식'에서 문체부에서 주는 보관 문화훈장을 받기도 했다.

 

 축제의 마지막을 장식하는 제33회 대한민국 신춘문예 페스티벌의 부대행사 <놀이, 터를 짓다>는 4월 7일 오후 2시에 서울시 종로구에 위치한 물빛극장에서  진행된다. 올해 <놀이, 터를 짓다>는  ‘정일성 연출인생 60년’을 주제로, 연출가 정일성의 연출 생애를 소개하며, 동시에 회고할 예정이다.

 

정일성 연출은 서울대 미학과 출신으로 극단 미학의 대표다. 정일성 연출은 오랜 기간 동안 한국 연극 문화의 발전에 기여해 왔다. 또한 ‘거창연극제’와 ‘전국연극제’의 심사위원장을 역임하고, 문화예술발전공로상을 수상한 바 있다.

또한, 같은 날 제33회 신춘문예 페스티벌 시상식 및 폐막식이 함께 진행된다. 한 달여 간 공연들을 다시 한 번 기념하며, 축제의 대미를 장식할 예정이다. 

 

‘제33회 대한민국 신춘문예 페스티벌 공식참가작’은  아르코∙대학로예술극장과 플레이티켓에서,  ‘제33회 대한민국 신춘문예 페스티벌 기획초청작’은 인터파크와 플레이티켓에서 2월 28일부터 예매 가능하다.

배너

CJK TV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