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8 (수)

  • 흐림속초 3.3℃
  • 흐림동두천 9.1℃
  • 흐림춘천 9.5℃
  • 흐림강릉 6.4℃
  • 구름많음동해 8.0℃
  • 흐림서울 9.8℃
  • 흐림인천 8.0℃
  • 흐림청주 10.8℃
  • 흐림대전 10.8℃
  • 구름많음대구 10.2℃
  • 구름조금전주 13.6℃
  • 흐림울산 8.7℃
  • 맑음광주 14.9℃
  • 구름많음부산 11.5℃
  • 흐림제주 11.9℃
  • 흐림서귀포 10.7℃
  • 흐림양평 9.4℃
  • 구름많음이천 9.6℃
  • 구름많음제천 8.2℃
  • 흐림천안 10.2℃
  • 흐림보령 9.8℃
  • 구름많음부안 12.9℃
  • 구름조금강진군 13.0℃
  • 흐림경주시 10.1℃
  • 구름많음거제 10.2℃
기상청 제공

연극/뮤지컬

국립발레단 첫 정기공연 '백조의 호수' 뜨거운 인기 입증

3월27~31일 LG아트센터

문화저널코리아 김영일 기자 | 국립발레단 올해 첫 정기공연 '백조의 호수'가 뜨거운 인기를 이어가고 있다.

오는 3월27~31일 LG아트센터 서울 무대에 오르는 '백조의 호수'는 지난달 30일 티켓 오픈 10분만에 주말 공연(3월30일~31일)3000여석이 모두 매진되고, 평일 공연(3월27~29일) 역시 91%의 예매율을 기록했다.

국립발레단 '백조의 호수'는 볼쇼이의 살아있는 안무거장 유리 그리고로비치 버전으로, 국립발레단의 대표 클래식 레퍼토리다. 2001년 초연 후 올해로 10번째 무대에 올리고 있다.

'발레는 몰라도 백조의 호수는 안다'는 말을 있을 정도로 남녀노소 누구에게나 잘 알려져 있는 작품이다.

24마리의 아름다운 백조 군무와 더불어 가녀린 백조 '오데트'와 요염한 흑조 '오딜'을 연기하는 1인2역 발레리나의 역량이 작품의 성패를 판가름 짓는 가장 중요한 요소다. 국립발레단은 간판 수석무용수 박슬기를 비롯해 떠오르는 차세대 스타 조연재와 심현희를 내세우며 세 커플의 캐스팅을 예고했다.

 

특히 오는 3월28일과 3월31일 공연의 주역으로 나서는 조연재는 지난 1월 이례적으로 2단계 승급, 드미솔리트에서 솔리스트로 오른 국립발레단의 차세대 주역이다.

 

2022년 발레리나들의 꿈의 역할인 오데트&오딜로, 성공적 데뷔를 치렀다. 지난해에는 국립발레단의 모든 레퍼토리에서 주역을 맡으며 역량을 한층 더 끌어올렸고, 믿고 보는 국립발레단의 대표 무용수로 자리잡았다.

배너

CJK TV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