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8 (수)

  • 흐림속초 3.3℃
  • 흐림동두천 9.1℃
  • 흐림춘천 9.5℃
  • 흐림강릉 6.4℃
  • 구름많음동해 8.0℃
  • 흐림서울 9.8℃
  • 흐림인천 8.0℃
  • 흐림청주 10.8℃
  • 흐림대전 10.8℃
  • 구름많음대구 10.2℃
  • 구름조금전주 13.6℃
  • 흐림울산 8.7℃
  • 맑음광주 14.9℃
  • 구름많음부산 11.5℃
  • 흐림제주 11.9℃
  • 흐림서귀포 10.7℃
  • 흐림양평 9.4℃
  • 구름많음이천 9.6℃
  • 구름많음제천 8.2℃
  • 흐림천안 10.2℃
  • 흐림보령 9.8℃
  • 구름많음부안 12.9℃
  • 구름조금강진군 13.0℃
  • 흐림경주시 10.1℃
  • 구름많음거제 10.2℃
기상청 제공

전시

김윤신, 2024년 베니스비엔날레 제60회 국제미술전 본전시 참여

문화저널코리아 오형석 기자 |

한국 1세대 여성 조각가 김윤신이 오는 2024년 4월 20일(토)부터 11월 24일(일)까지 이탈리아 베니스 자르디니 공원과 아르세날레 전시장 일대에서 열리는 베니스비엔날레 제60회 국제미술전 본전시에 참가한다. 베니스비엔날레 조직위원회는 1월 31일(현지 시간) 행사 관련 사전 프레젠테이션을 주최, 김윤신을 포함해 본전시에 참여하는 전 세계 미술가 332명(팀)의 이름을 발표했다.

 

1895년 첫 선을 보인 이후 올해 60회를 맞는 이번 베니스비엔날레 국제미술전은 《포리너스 에브리웨어(Stranieri Ovunque - Foreigners Everywhere)》라는 주제로 열린다. ‘외국인은 어디에나 있다’라는 의미를 지닌 이 주제는 이탈리아 팔레르모에 기반을 둔 예술가 컬렉티브 클레어 폰테인(Claire Fontaine)의 동명의 조각 연작(2004-)에서 기인한다. 동일한 의미의 문구가 세계 각국의 언어와 다양한 색상으로 표현된 이 네온 조각 연작은 오늘날 팽배한 외국인 혐오 현상과 개인이 이방인으로서 느끼는 소외감을 환기한다. 이는 2000년대 초 이탈리아에서 인종차별과 외국인 혐오에 맞서 싸운 단체 ‘스트라니에리 오분케(Stranieri Ovunque)’의 이름을 차용한 문구로, 문자 그대로 우리는 어디를 가든 외국인을 만날 것이며, 나아가 우리 역시도 마음속 깊은 곳에서는 ‘이방인’이라는 중의적 의미를 내포한다.

 

제60회 베니스비엔날레의 예술감독 아드리아노 페드로사(Adriano Pedrosa)는 작년 6월 이번 비엔날레의 주제를 발표하며 “외국인, 이민자, 실향민, 망명자, 난민 예술가들의 작업에 초점을 맞출 것”이라고 전언한 바 있다. 나아가 이러한 물리적 이방인의 의미를 확장하여 “오늘날 성 정체성으로 박해받고 소외되는 퀴어 예술가, 독학으로 작업 활동을 시작한 예술가와 민속 예술가 등 미술계의 변방에서 겉도는 인물들, 그리고 모국의 땅에서 여전히 이방인으로 취급받는 토착 예술가 등의 실천을 조명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러한 맥락에서 이번 베니스비엔날레의 주제는 김윤신이 작가로서 걸어온 삶의 궤적과도 긴밀히 맞닿아 있다. 지금의 북한 원산에서 태어난 김윤신은 1984년 아르헨티나의 탁 트인 대지와 굵고 단단한 나무에 매료되어 부에노스 아이레스로 이주해 이를 거점으로 활동해왔고, 이후 멕시코와 브라질에서도 머물며 각 지역의 고유한 재료에 대한 연구를 이어 나갔다. 현재 구순을 바라보는 나이에도 아르헨티나와 한국을 오가며 활동하는 김윤신은 두 땅에서 모두 영원한 이방인을 자처하는 예술가이다. 베니스비엔날레 역사상 최초의 남미 출신 예술감독인 아드리아노 페드로사의 초청을 받아 참여하게 된 이번 전시는 세계 각지 미술계 인사 및 미술 애호가들이 모여드는 중요한 시기 김윤신의 작업세계를 본격 알리는 자리가 될 전망이다.

 

지난 60여 년 동안 나무와 돌 등의 자연재료가 지닌 본래의 속성을 온전히 강조해온 김윤신은 1970년대 후반부터 자신의 작업세계를 ‘합이합일 분이분일(合二合一 分二分一)’이라는 주제로 포괄하고, 각각의 조각 작품 역시 같은 제목으로 일관되게 칭하고 있다. ‘서로 다른 둘이 만나 상호작용을 통해 하나가 되며, 그 합이 다시 둘로 나뉘어 각각 또 다른 하나가 된다’라는 뜻을 지닌 이 연작은 나무에 자신의 정신을 더하고 공간을 나누어 가며 온전한 하나의 예술작품이 되는 조각의 과정을 상징한다. 한편 최근 작가는 국제갤러리 및 리만머핀과 함께 공동 소속 계약을 체결, 60여 년 예술 인생 처음으로 주요한 상업 갤러리와의 협업을 시작했다.

 

한편 베니스비엔날레 조직위원회가 사전 프레젠테이션을 주최한 같은 날 한국문화예술위원회는 국내 언론사를 상대로 기자간담회를 열고 오는 4월 28일부터 9월 8일까지 베니스의 몰타 기사단 수도원(Ordine di Malta)에서 개최되는 특별전의 구성 및 계획을 발표했다. 이번 특별전 《모든 섬은 산이다(Every Island is a Mountain)》는 지난 1995년 설립된 한국관 30주년을 기념해 38명(팀)의 역대 참여 작가들이 한자리에 모이는 단체전으로, 마이클 주(2001), 김소라(2005), 김홍석(2005), 문성식(2005), 정연두(2005), 양혜규(2009) 등 국제갤러리 소속 작가들 역시 대거 참여해 작업을 선보일 계획이다.


■ 작가 소개
1935년 지금의 북한 원산에서 태어난 김윤신은 나무 및 석재 조각, 석판화, 회화를 아우르며 고유의 예술세계를 일구어 온 한국의 1세대 여성 조각가이다. 1959년 홍익대학교 조소과를 졸업하고 5년 뒤인 1964년 프랑스로 유학을 떠나 파리 국립고등미술학교에서 조각과 석판화를 수학했다. 1984년 작가는 새로운 재료를 만나 작품세계를 확장하고자 하는 열망을 따라 아르헨티나로 이주하였는데, 그곳에서 만난 단단한 나무는 김윤신이 작품 안에 건축적 구조와 응집된 힘을 표현할 수 있게 하였다.

 

주요 개인전으로는 서울시립 남서울미술관(서울, 2023), 흰물결아트센터(서울, 2022, 2015), 갤러리 반디트라소(서울, 2022), E2Art 갤러리(로스앤젤레스, 2022), 주아르헨티나 한국문화원(부에노스 아이레스, 2022, 2021, 2018), 주폴란드 한국문화원(바르샤바, 2019), 주스페인 한국문화원(마드리드, 2019), 필라르 문화센터(부에노스 아이레스, 2017), 카빌도(코르도바, 2016), 한원미술관(서울, 2015), 멘도사 시립현대미술관(멘도사, 2015), 마리아 엘레나 크라베츠 갤러리(코르도바, 2010), 로페즈 클라로 미술관(아술, 2009) 등이 있다.

 

또한 안상철미술관(양주, 2015), 주워싱턴 한국문화원(워싱턴 DC, 2012), 주아르헨티나 한국문화원(부에노스 아이레스, 2011), 로사리오 국제조각 심포지움(로사리오, 2007, 2001), 남미 한민족작가 문화예술 교류전(상파울로, 2006), 한국 스페인 조각 심포지움(이천, 2003), 베이징 국제조각 심포지움(베이징, 2002), 부에노스 아이레스 국제조각 심포지움(부에노스 아이레스, 2000), 한인미술인협회(부에노스 아이레스, 1998), 칸델라리아 미술관(부에노스 아이레스, 1995), ’95 한국여성작가축제(서울, 1995), 멕시코 국립현대미술관(멕시코시티, 1992, 1991) 등에서 개최된 국내외 단체전 및 행사에 참여한 바 있다.

 

주요 작품 소장처로는 국립현대미술관, 서울시립미술관, 한원미술관, 부에노스 아이레스 시립현대미술관, 로페즈 클라로 미술관, 멕시코 국립현대미술관, 경기도 광주 스페인조각공원, 베이징 국제조각공원, 로사리오 중앙우체국, 한국토지주택공사, 아산사회복지재단, 서울아산병원, 익산 중앙체육공원 등이 있다. 작가는 현재 아르헨티나와 한국을 오가며 작업하고 있다.

배너

CJK TV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