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8 (수)

  • 흐림속초 3.3℃
  • 흐림동두천 9.1℃
  • 흐림춘천 9.5℃
  • 흐림강릉 6.4℃
  • 구름많음동해 8.0℃
  • 흐림서울 9.8℃
  • 흐림인천 8.0℃
  • 흐림청주 10.8℃
  • 흐림대전 10.8℃
  • 구름많음대구 10.2℃
  • 구름조금전주 13.6℃
  • 흐림울산 8.7℃
  • 맑음광주 14.9℃
  • 구름많음부산 11.5℃
  • 흐림제주 11.9℃
  • 흐림서귀포 10.7℃
  • 흐림양평 9.4℃
  • 구름많음이천 9.6℃
  • 구름많음제천 8.2℃
  • 흐림천안 10.2℃
  • 흐림보령 9.8℃
  • 구름많음부안 12.9℃
  • 구름조금강진군 13.0℃
  • 흐림경주시 10.1℃
  • 구름많음거제 10.2℃
기상청 제공

공연/축제

정진새·배튤 "눈물 콧물 빼는 'K신파' 모순 담아"

연극 '신파의 세기' 28일 개막 대학로극장 쿼드

문화저널코리아 김영일 기자 | "연극 '신파의 세기'는 눈물과 콧물을 자아내는 좌충우돌 '한국형 신파'의 모순을 보여줍니다."

정진새 연출은 "연극의 장르인 신파와 신파성은 다르다"면서 "이 차이의 오해가 이번 연극에도 나타난다"고 말했다. "우리 작품은 '신파성'을 갖고 있어요. 흔히 이야기하는 울고불고 감동을 주는 서사죠.  치르치르스탄 신성자립국 지도자가 한국의 어느 연극 극장에서 작품을 보고 한국의 신파를 들여오기로 했는데, 잘못된 판단이었던 겁니다.

 

이를테면 CJ가 신파성 작업을 제일 잘하는데, 국립극장에서 하는 전통극을 가져온거죠. 그렇게 좌충우돌 드라마가 펼쳐집니다."그가 무대에 올리는 연극 '신파의 세기'는 중동 신흥국가인 치르치르스탄에 한국의 신파를 수출하는 이야기를 풀어낸다.

 

한국의 국립현대극장 공연팀 팀장 미스터케이가 'K-신파'를 수출하고자 총 사업비 30억불의 프로젝트 입찰 경쟁을 위해 중앙아시아로 출장을 떠나면서 이야기가 시작된다.

정진새 연출은 3년 전 서울문화재단으로부터 연극 창작 제의를 받고 '신파'를 화두로 잡았다. 신파성과 한국 연극에 대한 문제의식으로부터 시작됐던 연출의 고민은 한국 연극사에 신파가 자리한 필연적 과정을 담아냈다.

 

"'신파'에 대한 리서치를 하면서 극작가들을 만났고, 그들은 '신파'의 수혜자이면서 피해자였다"며 "신파'는 관객들을 울리고 감동을 선사하는 극의 장치지만, 창작자에게는 극복해야 하는 대상이기도 하다"고 말했다.

배너

CJK TV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