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2 (수)

  • 구름조금속초 29.8℃
  • 구름조금동두천 28.0℃
  • 맑음춘천 27.9℃
  • 맑음강릉 32.5℃
  • 맑음동해 30.8℃
  • 구름조금서울 27.9℃
  • 맑음인천 24.2℃
  • 맑음청주 26.8℃
  • 맑음대전 27.0℃
  • 맑음대구 30.1℃
  • 맑음전주 27.2℃
  • 맑음울산 29.7℃
  • 맑음광주 28.1℃
  • 맑음부산 28.2℃
  • 박무제주 22.7℃
  • 구름많음서귀포 26.7℃
  • 구름조금양평 25.7℃
  • 구름많음이천 27.4℃
  • 맑음제천 26.2℃
  • 맑음천안 26.4℃
  • 맑음보령 26.6℃
  • 맑음부안 27.1℃
  • 맑음강진군 27.9℃
  • 맑음경주시 31.1℃
  • 맑음거제 28.3℃
기상청 제공

연극/뮤지컬

명품배우 주호성, '어느날 갑자기' 연극 공연

5월11일~21(일)까지, 대학로 '공간 아울'서 첫 공연
극작가 장민애 희곡, 김학재 연출로 무대화... 정재연·심마리 배우가 불꽃 경쟁 펼치는 2인극의 정석!

 

문화저널코리아 김영일 기자 | 55년차 노익장을 과시하는 연극배우 주호성 그리고 정재연, 심마리 배우가 더블캐스트로 펼치는 2인극 <어느 날 갑자기>는 비사실적 현실에 숨겨진 극사실적 공포 연극이다.

일상에서 벌어지는 불안과 공포에 관한 이야기로 극작가 장민애의 희곡을 연출가 김학재가 무대화한다.특히 '어느 날 갑자기'는 "무슨 일이 일어나는 것은 아닐까? 사고가 나는 것은 아닐까? 위험한 것은 아닐까? 망하지 않을까? 불행해지지 않을까?"라는 일상에서 무엇인가에 쫓기고 두려워하는 현대인들의 모습, '인간 본성'을 적나라하게 그리고 있다.

 

질주하는 열차처럼 거칠고 위태로운 삶을 살아가는 우리 모두의 이야기를 우연히 만난 두 사람의 위기의 갈등으로 표현하면서 색다른 웃음과 공포를 선사한다. 열차 안에서 펼쳐지는 그들의 연극 연습은 우리의 일상에 숨겨진 불안과 공포를 그리며 연극 속의 연극으로 인간의 삶에 담긴 인간본성을 그려나간다.

 

 

배우들의 인기 열연으로 관객에게 다가가 일상의 어이없는 웃음과 공포를 한꺼번에 선사하는 흥미진진한 연극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5월14일(일)에는 공연이 끝난 후 김학재 연출, 출연배우 주호성, 심마리가 참여하는 관객과의 소통의 시간도 마련된다. 배우 주호성의 이야기와 코로나 팬데믹 이전, 이후 등 지난 시간을 돌아보는 자리를 가진다.

연극 <어느날 갑자기>는 오는 5월11일(목)부터 대학로 '공간 아울'에서 첫 공연을 시작으로 5월 21(일)까지 공연되며 예매는 인터파크에서 가능하다.

배너

CJK TV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