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15 (월)

  • 흐림속초 30.7℃
  • 구름많음동두천 25.7℃
  • 구름많음춘천 27.3℃
  • 흐림강릉 30.6℃
  • 흐림동해 30.7℃
  • 서울 27.7℃
  • 흐림인천 26.4℃
  • 청주 27.8℃
  • 흐림대전 28.2℃
  • 흐림대구 29.8℃
  • 구름많음전주 29.1℃
  • 흐림울산 29.6℃
  • 흐림광주 28.3℃
  • 흐림부산 28.1℃
  • 구름많음제주 31.3℃
  • 구름많음서귀포 28.5℃
  • 흐림양평 27.5℃
  • 흐림이천 27.1℃
  • 흐림제천 24.8℃
  • 흐림천안 26.6℃
  • 흐림보령 27.0℃
  • 구름많음부안 28.0℃
  • 흐림강진군 28.3℃
  • 흐림경주시 30.7℃
  • 구름많음거제 27.8℃
기상청 제공

전시

서울 역사 편찬원, '경성의 소리문화와 음악공간' 발간

일제강점기 경성인들의 ‘음악하기’ 역사를 추적한 '경성의 소리문화와 음악공간' 발간

 

문화저널코리아 김영일 기자 | 서울역사편찬원은 6월 30일, 서울역사중점연구 제13권 '경성의 소리문화와 음악공간'를 발간하였다.

 

서울역사편찬원에서는 서울 역사의 미개척 및 취약 분야 연구를 장려하고자, 2016년부터 '서울역사중점연구' 시리즈를 기획하여 편찬하였다. 신진연구자의 발굴을 통하여 서울역사 전문가의 저변을 꾸준히 확대해 가고 있으며, '경성의 소리문화와 음악공간'은 그 시리즈의 제13권으로 발간된 것이다.

 

지난 1년간의 공동연구 결과물로 나온 총 6편의 논문은 일제강점기 서울 내 다양한 공간에서 이루어진 경성인들의 ‘음악하기(musicking)’를 살펴보았다.

 

먼저 이수정(한국학중앙연구원 연구교수)의 ‘일제강점기 궁궐 안팎의 음악’에서는 이왕직 음악을 통해서 궁중음악이 일제강점기 궁궐의 안팎에서 연주되며 그 성격이 변화하는 과정을 살펴보았다.

 

국권 상실 이후 왕실 의식과 음악은 대부분 폐지되고, ‘이왕직아악부’는 경복궁의 박람회장, 창경궁의 벚꽃 놀이장, 조선신궁 등 ‘공공장소’에서 일반 대중을 향해 연주하는 등 일본제국주의의 행사장에 강제적으로 동원되었다.

 

이왕직아악부는 일제강점기 속에서도 우리의 음악전통을 잘 계승하고 보존하는 역할을 하였으나, 일제에 의하여 집요하게 관리 감독되며 친일과 왜곡 경계에 있었음도 간과할 수 없다.

 

두 번째로 김은영(한국학중앙연구원 연구교수)의 ‘1910~1920년대 YMCA 음악회에서 상상한 민족’에서는 한국의 초기 음악회 풍경을 1903년에 창설된 황성기독교청년회(YMCA)를 통해 고찰하였다.

 

YMCA는 단순히 서구 근대음악을 소개하고 체험하는 공간이 아니라, 조선악과 서양음악이 모두 연주되며 근대 지식인과 문화 엘리트를 성장시킨 공간이었다. 특히 3·1운동 전후로 국제정세에 조응하여 다양한 문화사조 및 문화운동이 이루어졌고, 각기 다른 이념적 배경을 가지고 음악회가 개최되었다.

 

하지만 1925년 '치안유지법' 제정 이후 음악회 역시 정치적으로 감시의 대상이 되면서 민족공동체의 결속을 꾀하는 음악회 역시 위축되었다. 더욱이 1930년대 전시체제가 본격화되면서 음악가들은 기회 박탈의 두려움을 체감하며 제국에 협조하기도 하였고 그 결과 민족은 이산되었다.

 

세 번째로 김사랑(이화여대 강사)의 ‘외국인 선교사들의 활동과 다성적(多聲的) 음악 공간의 형성’에서는 개항 이후에서 1920년대 초반까지 서울에서 이루어진 선교사들의 음악 관련 활동을 살펴보았다.

 

선교기지가 세워졌던 정동에는 선교사를 비롯한 외국인들의 커뮤니티인 ‘서울유니언’을 중심으로 선교와 계몽이라는 이름하에 음악공연이 이루어졌는데, 이들 선교사들은 미국 중서부 중산층으로서의 음악정체성을 보유하여 이에 따른 음악활동을 이루었다.

 

한편 선교사들은 기독교 사립학교에서도 음악교육을 이끌었는데, 음악에 있어 남학교와 여학교 사이에 차이, 학교 간의 차이가 나타나기도 했다. 각종 음악부 활동을 통해 활동을 통해 엘리트이자 교양시민이라는 정체성을 형성하는 계기가 되었다.

 

네 번째로 신혜승(이화여대 강사)의 ‘모던 열풍 속 혼종의 음악공간, 경성공회당’에서는 1920~1930년대 경성인의 삶을 남촌에 위치한 경성공회당의 음악회를 통해 조명하였다.

 

1920년대 경성공회당을 중심으로 개최된 해외 유명 연주자들의 초청공연 이후 조선인 연주자들의 음악수준 역시 상승하게 되었고 1930년대 이르면 국제적 수준에 이르게 된다.

 

한편 전통음악 역시 음반과 라디오의 등장으로 청중의 폭이 넓어지게 되고, 판소리 등은 음악회의 주요장르로 무대에 오르게 됨으로써, 경성공회당은 서양음악·한국전통음악·일본음악이 혼종되는 독특한 음악문화를 창출하였다.

 

다섯 번째로 이경분(한국학중앙연구원 연구교수)의 ‘부민관을 통해 본 경성의 조선양악계’에서는 태평양전쟁 이전 시기까지 부민관에서 이루어진 조선양악계의 음악활동을 살펴보았다.

 

1935년 부민관 개관 초기부터 상업화와 오락화, 흥행우선주의로 인하여, 부민관 대강당에는 일본전통예능의 특수장치인 하나미치가 설치되기도 하는 등 일본인들이 이곳에서의 음악활동을 장악하였다.

 

중일전쟁이 깊어가는 1939~1940년에는 부민관의 흥행으로 벌어들이는 사용료와 입장료 수익은 조선총독부와 군사비 확충에 기여하였다.

 

마지막으로 이은진(이화여대 강사)의 ‘일제강점기 경성의 극장과 대중음악’에서는 악극이라는 장르를 중심으로 일제강점기 경성의 극장문화를 다루었다.

 

1934년 외화 상영 규제로 인하여 경성 내 곳곳에 위치한 극장에서는 각자 취향에 따라 다양한 공간으로 이용되었는데, 특히 미국 버라이어티쇼의 영향을 받은 ‘어트랙션’이라는 장르가 흥행하였다.

 

이미 1920년대 말부터 유행한 소녀악극단과 1930년대부터 음반사 전속 악극단, 전문악극단 등의 공연은 ‘건전오락’과 ‘조선성’을 앞세워 크게 흥행하였다. 이는 상업적 욕망 속에서 민족과 정치를 교묘하게 이용한 새로운 장르의 탄생이었다.

 

'경성의 소리문화와 음악공간'의 가격은 1만 원이다. 시민청 지하 1층 서울책방과 온라인책을 통해서만 구매할 수 있다. 또한 '경성의 소리문화와 음악공간'을 비롯한 '서울역사중점연구' 시리즈는 서울 소재 공공도서관과 서울역사편찬원 홈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전자책으로도 열람이 가능하다.

 

이상배 서울역사편찬원장은 “음악은 언어로 표현할 수 없는 인간의 감정과 생각을 전달하는 중요한 매개체이다. 이 책을 계기로 서울 사람들의 음악활동에 대한 연구가 보다 활발히 이루어지기를 기대한다.”라며 “앞으로도 더 좋은 '서울역사중점연구' 시리즈를 발간하도록 많은 연구자와 시민들의 관심을 부탁드린다”라고 말했다.

 


CJK TV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