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7.06 (수)

  • 흐림속초 25.3℃
  • 흐림동두천 30.1℃
  • 흐림춘천 31.1℃
  • 흐림강릉 27.3℃
  • 흐림동해 24.4℃
  • 흐림서울 32.4℃
  • 구름많음인천 31.2℃
  • 구름많음청주 33.2℃
  • 구름조금대전 32.0℃
  • 소나기대구 30.6℃
  • 구름많음전주 31.9℃
  • 구름많음울산 26.7℃
  • 구름많음광주 30.0℃
  • 구름조금부산 27.4℃
  • 구름조금제주 30.7℃
  • 구름많음서귀포 27.5℃
  • 구름많음양평 31.1℃
  • 구름많음이천 30.7℃
  • 구름많음제천 29.2℃
  • 구름많음천안 31.9℃
  • 구름조금보령 29.7℃
  • 구름조금부안 31.9℃
  • 구름많음강진군 28.4℃
  • 구름많음경주시 28.7℃
  • 구름많음거제 27.7℃
기상청 제공

음악

달순씨 여섯 번째 이야기 '아이몽(兒夢)' 발매

 

 

 

문화저널코리아 = 김영일 기자 | 피아니스트로서 꾸준히 뉴에이지 피아노 연주 앨범들과 발라드곡을 병행하며, 싱어송라이터로서 활발한 활동을 하는 ‘달순씨’가 여섯 번째 작품 <아이몽(兒夢)>을 발표했다.

 

이번 <아이몽(兒夢)>은 ‘광수생각’의 저자 박광수 작가의 ‘엄마, 죽지마’ 저서를 모티브로 창작한 엄마의 이야기로 이번 음반의 커버는 엄마와 아이의 행복한 추억의 장면을 아름답게 표현하여 박광수 작가가 직접 삽화에 참여했다.

 

‘엄마, 죽지마’의 내용을 살펴보면, “오늘 목화밭에서 그녀가 오기를 기다립니다. 나의 꿈은 이미 내 손 안에 있었고, 그녀가 손수 만들어준 노랑 스웨터는 지금도 전혀 어색하지 않아요. 때론 비와 바람이 불고, 꽃과 햇살이 비추곤 했지만 엄마의 그늘이 늘 그리웠습니다. 길을 걷다 문득.. 붉게 묽든 하늘을 바라보며 왠지 모를 슬픔이 차올라서.. 오늘 그녀를 만나고 싶어요..”라고 되어 있다.

 

<아이몽(兒夢)>의 전반부는 짙고, 다소 웅장한 첼로소리로 구슬픈 여운을 준다. 그리고 어디선가 들리는 듯 한 해맑은 아이의 웃음소리가 귓가에 스쳐 간다. 중반부에는 모든 이들에게 그렇듯 엄마의 그늘을 그리워하고 그늘에서 오는 서정적인 느낌의 편안함, 따뜻함을 그리고자 후렴부까지 감싸며 중후한 깊이를 시도했다.

 

그리고 이번 음반 작업은 아이의 맑고 있는 그대로의 순수한 느낌을 표현하기 위해 전문적으로 노래를 전공하지 않는 목소리를 찾아서 선별하여 ‘경원’과 음악작업을 함께 했다.

 

그동안 발매되었던 달순씨의 작품들은 순수한 피아노 선율들과 이야기가 담긴 잔잔한 여운으로 듣는 이로 하여금 공감과 힐링의 감성을 가지게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