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1.23 (화)

  • 맑음속초 3.8℃
  • 구름조금동두천 1.7℃
  • -춘천 2.6℃
  • 구름조금강릉 6.1℃
  • 구름많음서울 1.0℃
  • 구름많음인천 0.7℃
  • 흐림청주 0.9℃
  • 대전 2.3℃
  • 구름많음안동 3.3℃
  • 구름조금대구 5.9℃
  • 흐림전주 3.9℃
  • 맑음울산 7.2℃
  • 구름조금창원 8.0℃
  • 광주 3.8℃
  • 구름조금부산 8.4℃
  • 구름많음완도 8.6℃
  • 흐림제주 10.6℃
  • 구름많음이천 2.8℃
  • 구름많음천안 1.0℃
  • 흐림보령 1.8℃
  • 흐림부안 1.2℃
  • 구름많음김해시 7.4℃
  • 흐림강진군 6.5℃
  • 구름많음봉화 2.6℃
  • 맑음경주시 6.3℃
기상청 제공

전시

콜드플레이(Coldplay), 새 앨범 [Everyday Life] 공식 첫 싱글 'Orphans', 'Arabesque' 공개!

URL복사

콜드플레이(Coldplay) 8번째 정규 앨범 [Everyday Life]의 첫 신호탄

이 시대를 대표하는 세계적인 밴드 콜드플레이(Coldplay)가 마침내 8번째 정규 앨범 [Everyday Life]로 돌아온다.[문화저널코리아 =서울] 김영일기자 

새 앨범 소식과 함께 첫 싱글 2 'Orphans', 'Arabesque'를 영국 시간 10 24일 오후 7 30, 전 세계 동시 발표했다.

한국 또한 그에 맞춰 10 25일 새벽부터 국내 음원사이트에서 콜드플레이의 새로운 음악을 스트리밍 할 수 있다.

 

많은 사랑을 받은 전작 [A Head Full of Dreams] 이후 4년 만에 발표되는 새 앨범 [Everyday Life]는 ‘Sunrise’와 ‘Sunset’이라는 두 파트로 이뤄진 밴드 역사상 최초의 더블 앨범으로 총 러닝 타임은 53분이다.

이번에 공개된 2곡의 신곡 'Orphans' 'Arabesque'는 각 파트를 대표하는 트랙으로 손색이 없다.

 

중독성 있는 멜로디의 합창으로 시작하는 첫 트랙 'Orphans'는 콜드플레이의 대표곡인 ‘Viva La Vida, Hymn For The Weekend, Adventure Of A Lifetime’을 잇는 긍정적인 바이브를 마음껏 뽐내며 밴드의 컴백을 밝게 빛낸다.

5 40여 초에 달하는 대곡 'Arabesque'는 일렉트로닉과 힙합의 경계에 선 벨기에 뮤지션 스트로매(Stromae), 아프리카풍의 현대음악으로 일컬어지는 아프로비트의 창시자 펠라 쿠티(Fela Kuti)의 자녀인 페미 쿠티(Femi Kuti)와 마데 쿠티(Made Kuti)를 필두로 한 관악단이 참여해 콜드플레이 역사상 가장 독특한 리듬과 화려한 사운드가 휘몰아 치며 귀를 즐겁게 만든다.

 

이번 앨범 커버는 콜드플레이의 기타리스트인 조니 버클랜드(Jonny Buckland)의 증조부가 밴드 활동을 하던 1919년에 실제로 촬영된 빈티지 사진을 활용해 감동을 더했으며 이는 앨범 전체의 컨셉을 관통하고 있다.

멤버들의 고향인 영국 엑세터(Exeter), 사우샘프턴(Southampton), 파이프(Fife), 플린트셔(Flintshire)의 지역신문 광고에서 앨범 트랙리스트를 공개하는 이례적인 프로모션을 펼쳤으며 전 세계 500명의 팬을 선정해 오래된 엽서에 친필 사인을 담은 편지를 발송하는 아날로그적 감성을 보여 주었다. 500 중에는 한국 팬 또한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콜드플레이의 8번째 정규 앨범 [Everyday Life]는 오는 11 22일에 발매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