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3.02 (토)

  • 맑음속초 -6.4℃
  • 맑음동두천 -10.0℃
  • 맑음춘천 -8.7℃
  • 맑음강릉 -6.2℃
  • 맑음동해 -4.1℃
  • 맑음서울 -8.0℃
  • 맑음인천 -7.7℃
  • 맑음청주 -6.3℃
  • 맑음대전 -7.1℃
  • 맑음대구 -5.2℃
  • 맑음전주 -5.3℃
  • 맑음울산 -4.9℃
  • 맑음광주 -5.1℃
  • 맑음부산 -4.3℃
  • 제주 1.5℃
  • 구름많음서귀포 1.1℃
  • 맑음양평 -7.6℃
  • 맑음이천 -8.5℃
  • 맑음제천 -10.2℃
  • 맑음천안 -7.8℃
  • 맑음보령 -6.3℃
  • 맑음부안 -4.7℃
  • 구름조금강진군 -3.8℃
  • 맑음경주시 -5.3℃
  • 맑음거제 -3.7℃
기상청 제공

연극/뮤지컬

뮤지컬 '컴프롬어웨이' 개막 앞둔 연습현장 후끈

28일 한국 초연.. 2월18일까지 광림아트센터 BBCH홀

문화저널코리아 지상화 기자 | 뮤지컬 '컴프롬어웨이'가 오는 28일 한국 초연을 앞두고 뜨거운 열기의 연습 현장을 공개했다.

 

'컴프롬어웨이'는 9.11 테러 당시 미국으로 향하던 38대의 비행기가 테러를 피해 불시착했던 캐나다 갠더에서 일어난 실화에서 출발한 작품이다.

 

영문도 모른 채 목적지가 아닌 낯선 곳에 발을 딛게 된 승객들과 불안에 떨고 있는 승객들을 맞아야 하는 주민들의 이야기가 펼쳐진다. 25일 공개된 연습실 사진에는 완벽하게 배역에 몰입한 배우들의 모습이 담겼다.

 

'컴프롬어웨이'에서는 주연과 조연, 앙상블 구분 없이 모든 배우가 1인2역 이상을 소화한다. 마을 주민과 방문자 역할을 겸하며, 단역과 음향 효과 역할까지 쉴 새 없이 무대를 오간다.

 

워커홀릭으로 살았지만 갠더에 불시착 후 새로운 인연을 만나며 삶에 변화를 겪는 '닉' 역은 남경주와 이정열이 연기한다. 두 배우는 항공관제사이자 보니의 남편인 '더그' 역도 맡는다.

 

자신의 일과 마을 사람들을 사랑하는 갠더의 시장 '클로드' 역에는 서현철과 고창석이 나선다. 이들은 방문자들을 돕는 애플턴의 시장 '덤' 역 등도 겸한다. 비행기에 타고 있던 아들에 대한 걱정을 하는 '다이앤' 역은 최정원과 최현주가 맡는다. 이들은 도넛 집에서 일하는 갠더 시민 '크리스탈' 역도 함께 한다.

 

캐나다 재향 군인회 갠더 지부 회장으로 불안에 휩싸인 방문객들을 앞장서서 보살피고 위로하는 '뷸라' 역에는 정영주와 장예원이 참여한다. 불시착으로 잔뜩 겁에 질린 방문자 '들로리스' 역도 함께 연기한다.

 

경력 40여 년의 1세대 스타부터 젊은 대세 배우들까지, 인종도, 고향도, 언어도, 취향도, 성격도 모두 다른 캐릭터들만큼이나 다양한 경력과 매력으로 똘똘 뭉친 배우들은 어떠한 무대 장치도 없는 연습현장에서 1인2역 이상의 배역을 완벽히 소화해냈다.

 

뮤지컬 '컴프롬어웨이'는 오는 28일 내년 2월18일까지 광림아트센터 BBCH홀에서 공연된다.

배너

CJK TV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