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0.03 (월)

  • 구름많음속초 20.1℃
  • 흐림동두천 21.2℃
  • 흐림춘천 18.1℃
  • 흐림강릉 22.7℃
  • 구름많음동해 21.2℃
  • 서울 22.9℃
  • 인천 22.3℃
  • 흐림청주 25.7℃
  • 흐림대전 25.7℃
  • 흐림대구 29.1℃
  • 흐림전주 28.4℃
  • 구름많음울산 26.7℃
  • 흐림광주 28.9℃
  • 흐림부산 24.5℃
  • 맑음제주 29.3℃
  • 구름많음서귀포 27.1℃
  • 흐림양평 21.4℃
  • 흐림이천 23.4℃
  • 흐림제천 20.5℃
  • 흐림천안 23.8℃
  • 흐림보령 24.7℃
  • 구름많음부안 28.1℃
  • 구름많음강진군 28.9℃
  • 구름많음경주시 30.7℃
  • 흐림거제 24.1℃
기상청 제공

연극/뮤지컬

차이코프스키의 아름다운 음악이 전하는 따뜻한 위로!

뮤지컬 <안나, 차이코프스키>, 성공적인 개막 … 환상적인 차이코프스키의 작품 세계 선보이며 첫 공연 마쳐

 

 

문화저널코리아 = 이상수 기자 |   차이코프스키의 음악과 삶으로 전하는 위로를 담은 뮤지컬 <안나, 차이코프스키>가 성공적인 공연의 시작을 알렸다.

 

뮤지컬 <안나, 차이코프스키>는 지난 3일 첫 무대를 선보였다. 전설적인 작곡가 차이코프스키를 모티브로 차이코프스키의 서정적인 음악과 환상적인 작품 세계를 가져와 개막 전부터 뜨거운 화제를 모았던 작품은 아름다운 음악과 작품이 전하는 따뜻한 위로의 메시지로 호평을 받으며 첫 공연을 마쳤다.

 

특히 오랫동안 아름다운 선율로 전 세계적인 사랑을 받았던 발레곡 ‘호두까기 인형‘, ‘잠자는 숲 속의 미녀’ 등 차이코프스키의 대표 음악 속에 완벽하게 녹아 관객들의 환호를 자아냈다. 또한, 대학로 작품 중에서는 최초로 활용하는 9인조 오케스트라는 첫 공연부터 완벽한 합을 선보이며 차이코프스키의 음악을 섬세하고도 풍부한 음향으로 선사했다.

 

공연 속에서 19세기 혼란스러운 러시아를 배경으로 한 작품은 불안한 시대적 배경 속 환영받지 못하는 사람들의 아픔을 어루만진다. 차이코프스키의 대표 오페라 ‘오네긴’의 가슴 아픈 서사를 가져와 차이코프스키의 이야기는 관객들의 눈물샘을 자극한다. 차가운 러시아의 현실 속이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앞으로 나아가 자신의 작품 세계를 지키려는 예술가들의 이야기는 잔잔한 울림을 전하며 현대를 살아가는 사람들에게도 희망과 용기를 전하고 있다.

 

이들의 이야기가 펼쳐지는 공간은 고풍스러우면서도 아기자기한 디자인이 돋보이는 무대에서 구현되며, 무대 중앙을 차지하고 있는 피아노는 작품의 감수성을 더욱 자극한다. 또한, 안나와 차이코프스키가 세상으로부터 분리된 수도원 공간은 아침 햇살을 연상케 하는 조명으로 편안하면서도 신비로운 분위기를 자아냈다.

 

여기에 탄탄한 캐스팅으로 작품에 완전히 몰입하여 섬세한 감정으로 캐릭터를 표현하였다. 또한, 폭발적인 성량과 압도적인 실력으로 어려운 뮤지컬 <안나, 차이코프스키>의 노래를 완벽하게 소화했다는 평가다.

 

한편 뮤지컬 ‘안나, 차이코프스키’는 12일까지 시사(試寫) 공연으로 관객들을 만나며, 10월 30일까지 위로의 메시지를 전할 예정이다.

 

 

 

 

 


CJK TV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