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0.03 (월)

  • 흐림속초 19.8℃
  • 흐림동두천 21.8℃
  • 흐림춘천 18.3℃
  • 흐림강릉 22.3℃
  • 흐림동해 20.6℃
  • 흐림서울 23.0℃
  • 박무인천 22.6℃
  • 청주 25.8℃
  • 흐림대전 25.9℃
  • 흐림대구 28.8℃
  • 흐림전주 27.7℃
  • 흐림울산 26.0℃
  • 흐림광주 28.4℃
  • 흐림부산 24.6℃
  • 구름조금제주 28.6℃
  • 구름많음서귀포 26.4℃
  • 흐림양평 22.5℃
  • 흐림이천 23.9℃
  • 흐림제천 21.1℃
  • 흐림천안 25.1℃
  • 흐림보령 23.5℃
  • 흐림부안 27.4℃
  • 구름많음강진군 28.0℃
  • 흐림경주시 27.4℃
  • 흐림거제 23.8℃
기상청 제공

연극/뮤지컬

뮤지컬 ‘안나, 오케스트라로 전하는 환상적인 차이코프스키의 음악

뮤지컬 '안나, 차이코프스키', 대학로 최초 9인조 오케스트라와 함께하는 차이코프스키의 음악과 위로의 메시
뮤지컬 '안나, 차이코프스키', 완성도 높은 차이코프스키 음악 선사하기 위한 대학로 최초 9인조 오케스트라

 

 

문화저널코리아 조정일 기자 |  뮤지컬 ‘안나, 차이코프스키’가 대학로 최초의 오케스트라 라이브 공연으로 알려지며 작품에 대한 기대를 높이고 있다.

 

베토벤을 소재로 사실과 허구를 잘 배치한 작품 구성과 베토벤의 음악을 차용한 넘버로 극찬을 받았던 뮤지컬 ‘루드윅’ 이후 두 번째 클래식 작곡가 시리즈로 뮤지컬 ‘안나, 차이코프스키’를 선보인다.

 

대학로 최초로 시도되는 9인조 오케스트라가 매공연마다 환상적인 라이브를 펼쳐 전설적인 음악가 차이코프스키의 음악을 풍부하고 세련된 사운드로 전할 예정이다.

 

차이코프스키의 대표작인 발레곡 ‘잠자는 숲속의 미녀’, ‘호두까기 인형’ 등은 뮤지컬에 어울리는 편곡을 통해 작품의 서사와 맞물린 드라마틱한 작품으로 재탄생할 것을 예고했다.

 

여기에 차이코프스키의 역작 오페라 ‘오네긴’은 음악뿐만 아니라 서사까지 작품에 차용되어 환상적인 작품을 선보일 예정이다.

 

‘안나, 차이코프스키’의 음악을 책임지는 작곡가 겸 음악감독 이진욱과, 주요 넘버 편곡에 참여한 조상욱 작곡가 겸 지휘자의 새로운 작업에도 관심이 집중된다.

 

이진욱은 뮤지컬 ‘라흐마니노프’, 뮤지컬 ‘살리에르’ 등의 작품으로 거장들의 음악을 뮤지컬 넘버로 아름답게 재탄생시키는 작업을 통해 관객들의 큰 사랑을 받았다.

 

여기에 보스턴대학교에서 박사 학위를 수료하고 다수의 오페라단과 교향악단에서 지휘 및 작곡가로 활약한 조상욱이 작품의 주요 넘버 편곡으로 넘버의 완성도를 더했다.

 

두 음악가는 작품에서 강렬한 인상을 남길 첫 넘버 ‘푸쉬킨 동상 앞에서’와 차이코프스키와 안나가 서로의 앞날을 응원하는 피날레 넘버 ‘그대여 떠나라’를 함께 작업해 작품의 처음과 끝을 장식했다.

 

차이코프스키와 그의 비서 알료샤가 작품 속 환상적이고 행복한 분위기를 묘사하는 ‘음악노트 1’와 전쟁터 한복판에서 세자르와 위문합창단이 가창하는 ‘어린 독수리’의 합작도 밝혀져 환상적인 차이코프스키의 음악세계와 차갑고 엄숙한 러시아의 현실을 그린 두 넘버의 대비에도 관심이 쏠린다.

 

뮤지컬 ‘안나, 차이코프스키’는 에녹, 김경수, 박규원, 김소향, 최수진, 최서연, 임병근, 테이. 안재영, 김지온, 정재환, 김리현 등 실력을 인정받은 배우들과 국내 최고의 창작진의 조합으로 하반기 최고의 힐링극을 선사할 예정으로, 9월 3일 대학로 유니플렉스 1관에서 첫 공연을 앞두고 있다.


CJK TV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