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7.04 (월)

  • 구름많음속초 28.3℃
  • 구름많음동두천 29.6℃
  • 구름많음춘천 34.6℃
  • 흐림강릉 30.0℃
  • 구름조금서울 32.3℃
  • 구름많음인천 30.7℃
  • 구름많음청주 32.5℃
  • 소나기대전 31.7℃
  • 구름많음안동 31.9℃
  • 구름많음대구 29.4℃
  • 소나기전주 29.3℃
  • 맑음울산 29.7℃
  • 맑음창원 30.8℃
  • 흐림광주 30.3℃
  • 맑음부산 30.2℃
  • 구름많음완도 29.6℃
  • 구름많음제주 29.1℃
  • 구름많음이천 31.5℃
  • 구름많음천안 32.3℃
  • 구름많음보령 27.9℃
  • 구름많음부안 28.3℃
  • 구름조금김해시 31.7℃
  • 구름많음강진군 31.2℃
  • 흐림봉화 25.3℃
  • 구름많음경주시 33.6℃
기상청 제공

문화

함양군, 키르기스스탄 계절근로자 입국 ‘일손 부족 해소’ 기대

22일 계절근로자 62명 환영행사 가져, 지역 내 양파·딸기육묘 등 16농가 영농현장 배치

 

문화저널코리아 장성환 기자 | 농촌지역 인구감소와 고령화로 인한 일손부족 현상을 일정부분 해소할 외국인 계절근로자들이 함양에 들어왔다.


함양군은 22일 오전 농업기술센터 대강당에서 서춘수 군수, 황태진 군의회의장, 고용농가, 키르기스스탄 계절근로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외국인 계절근로자 환영행사를 개최했다.


이번에 입국한 키르기스스탄 계절근로자는 모두 62명(부부 7쌍·남 9명·여 39명)으로 오는 11월21일까지 5개월간 함양군내 사과 및 양파, 버섯, 딸기육묘 등 16농가 영농현장에서 일손을 돕게 된다.


지난 21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한 계절근로자들은 코로나19 검사를 비롯해 입국자 교육, 마약 검사 등을 거쳐 이날 농가에 배치되었다.


앞서 함양군은 코로나19 대유행으로 국가 간 이동 제한에 따라 농촌지역 일손 부족 문제가 심화되자 지난 4월 키르기스스탄 오쉬주 및 우즈겐구와 계절근로자 협약을 맺었으며, 이번에 처음으로 계절근로자들이 입국하게 된 것이다.


함양군은 계절근로자들이 함양에 머무르는 동안 사건사고 없이 안전하고 건강하게 지역의 부족한 일손을 도운 후 고국으로 귀국하기를 기원하는 마음에서 이날 환영행사를 개최했다.


서춘수 군수는 “함양군을 찾은 키르기스스탄 청년들을 두 팔 벌려 환영하며 우즈겐구의 훌륭한 인재들이 함양군의 농가는 물론이고 함양군의 농업발전에도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이곳에서 생활하는데 불편함이 없도록 최선의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라고 밝혔다.


군 관계자는 “코로나 19로 일손부족으로 어려움을 겪고있는 농가에 부분적으로나마 도움이 되리라 기대한다”라며 “장기적으로도 안정적인 계절근로자 수급 방안이 만들어졌다는 점에서 앞으로 인력난 해소와 안정적인 영농활동에 큰 도움이 될 전망”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