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1.23 (화)

  • 맑음속초 -0.1℃
  • 맑음동두천 -2.7℃
  • -춘천 -0.8℃
  • 맑음강릉 1.6℃
  • 맑음서울 -1.2℃
  • 맑음인천 -0.9℃
  • 청주 0.7℃
  • 대전 1.5℃
  • 구름많음안동 1.1℃
  • 흐림대구 3.8℃
  • 흐림전주 2.3℃
  • 맑음울산 2.3℃
  • 맑음창원 3.4℃
  • 광주 3.3℃
  • 맑음부산 3.9℃
  • 구름많음완도 5.2℃
  • 흐림제주 9.6℃
  • 맑음이천 -0.7℃
  • 구름많음천안 0.1℃
  • 구름많음보령 1.7℃
  • 흐림부안 2.6℃
  • 맑음김해시 2.8℃
  • 구름조금강진군 4.1℃
  • 맑음봉화 0.2℃
  • 맑음경주시 3.0℃
기상청 제공

패션

김태리 "나는 직선에 가깝다"

URL복사

문화저널코리아 조혜진 기자 | 배우 김태리가 화보와 함께 자신의 일상을 전했다.

 

15일 패션 매거진 '엘르(Elle)'는 김태리와 함께한 12월 호 화보를 공개했다. 화보와 함께 김태리의 인터뷰가 공개됐다.

김태리는 현재 tvN 드라마 '스물다섯 스물하나'를 촬영 중이다. 펜싱 서수 나도희 역을 맡았다. 촬영 중에도 틈틈이 맨 몸 운동과 스트레칭을 하는 모습을 보였다고 전해졌다. 화보 속 김태리는모든 의상들을 완벽히 소화했다.

 김태리는 "드라마 촬영을 정말 열심히 하고 있다"며 "영화 '외계+인' 촬영을 하면서 기계체조를 배웠다.

 

나와 정말 잘 맞는 운동이더라. 펜싱을 그만큼 즐겁게 할 수 있을까 걱정했는데 우려였다"고 고백했다. "(펜싱에) 금방 사랑에 빠졌다"는 김태리는 "도쿄 올림픽 펜싱 경기도 정말 울며 웃으며 봤다"고 전했다.

김태리는 자신의 최근 취미로 '버드 와칭'을 소개했다. "예전에는 서울에 이렇게 새가 많은지 잘 몰랐다. 지금은 새소리가 나면 일단 돌아보게 된다. 일상에 작은 행복이 추가됐다"고 했다.

김태리는 주로 정의롭거나 용기 있는 캐릭터를 연기했다. 이에 대해 김태리는 "나는 촌스러운 사람이다. 곡선보다 직선에 가까운 덜 정돈된 느낌 때문에 그런 역할이 잘 어울린다고 생각해 주는 것 같다. 나다움을 유지하면서 잘 살려고 한다"고 소신을 보여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