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08 (토)

  • 구름많음속초 18.7℃
  • 맑음동두천 21.3℃
  • 구름많음춘천 22.5℃
  • 맑음강릉 20.5℃
  • 맑음동해 18.7℃
  • 맑음서울 23.2℃
  • 맑음인천 21.7℃
  • 구름많음청주 24.3℃
  • 구름많음대전 23.3℃
  • 대구 19.1℃
  • 구름많음전주 22.4℃
  • 울산 18.8℃
  • 구름많음광주 20.7℃
  • 부산 18.8℃
  • 안개제주 21.2℃
  • 구름많음서귀포 22.3℃
  • 구름조금양평 21.4℃
  • 구름많음이천 23.0℃
  • 구름조금제천 19.8℃
  • 구름많음천안 23.6℃
  • 구름많음보령 21.3℃
  • 구름많음부안 23.3℃
  • 맑음강진군 20.5℃
  • 흐림경주시 19.0℃
  • 흐림거제 18.9℃
기상청 제공

핫이슈

김민재, 뮌헨과 5년 계약…"새로운 시작"

문화저널코리아 이영만 기자 |축구 국가대표 수비수 '철기둥' 김민재가 독일 프로축구 분데스리가 명문 바이에른 뮌헨에 공식 입단했다.

뮌헨 구단은 19일(한국시간) 홈페이지를 통해 "김민재와 2028년 6월30일까지 5년 계약을 맺었다"고 발표했다.

김민재는 뮌헨에서도 나폴리에서 달았던 등번호 3번을 달고 뛴다.

구단은 세부 계약 내용을 공개 하지 않았지만, 현지 매체들은 뮌헨이 나폴리에 5000만 유로(약 710억원)를 건넸다고 전했다. 김민재의 연봉은 1200만 유로(약 170억원)으로 추정하고 있다.

뮌헨의 얀 크리스티안 드레젠 CEO는 "김민재는 신체적 존재감뿐 아니라 정신력과 스피드도 뛰어나다"며 "그의 플레이가 팬들을 흥분시킬 것이라 확신한다"고 말했다.

김민재는 "바이에른 뮌헨은 모든 축구 선수들에게 꿈의 무대다. 앞으로 뮌헨에서 펼쳐질 일들이 정말 기대된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나에게는 새로운 시작이다. 이곳에서 계속 발전해 나가겠다. 구단과 논의하는 과정에서 구단이 나에게 얼마나 관심이 있는지 처음부터 알 수 있었다. 첫 번째 목표는 많은 경기를 뛰는 것이다. 또한 가능한 많은 트로피를 얻어내고 싶다"고 각오를 다졌다.

K리그1 전북 현대에서 프로 데뷔한 김민재는 베이징 궈안(중국), 페네르바체(튀르키예)를 거쳐 2022~2023시즌 나폴리(이탈리아)로 이적, 입단 첫 시즌에 팀의 세리에A 우승을 이끌었다. 아시아 선수로는 처음으로 세리에A 최고수비수상을 받았고, 시즌 베스트11에도 선정됐다.

엄청난 활약을 펼친 김민재를 향해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잉글랜드) 등 빅클럽들의 러브콜도 쏟아졌다.

김민재의 선택은 뮌헨이었다.

뮌헨은 창단 123주년을 맞은 독일 최고 명문 구단이다. 리그 우승을 33회, 유럽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 우승을 6회 차지했다. 김민재는 정우영(프라이부르크)에 이어 두 번째로 뮌헨에서 뛰는 한국 선수가 됐다.

배너

CJK TV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