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11 (목)

  • 흐림속초 28.0℃
  • 흐림동두천 25.2℃
  • 흐림춘천 26.7℃
  • 흐림강릉 25.4℃
  • 흐림동해 22.8℃
  • 서울 25.2℃
  • 흐림인천 23.4℃
  • 청주 25.3℃
  • 대전 24.3℃
  • 대구 27.0℃
  • 전주 23.9℃
  • 울산 28.8℃
  • 광주 26.3℃
  • 부산 28.3℃
  • 구름많음제주 34.5℃
  • 흐림서귀포 30.3℃
  • 흐림양평 24.1℃
  • 흐림이천 25.1℃
  • 흐림제천 23.3℃
  • 흐림천안 24.8℃
  • 흐림보령 24.8℃
  • 흐림부안 24.8℃
  • 흐림강진군 29.5℃
  • 흐림경주시 27.4℃
  • 흐림거제 28.2℃
기상청 제공

영화

26회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 순조로운 출항

17일까지 극장과 OTT에서 49개국 268편 상영 … 대규모 시민 축제와 대형 기획공연도 마련

 

 

문화저널코리아 = 김유화 기자 |  제26회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BIFAN)가 드디어 닻을 올렸다.

 

7일 오후 7시, 부천시청 잔디광장에서 개막식을 시작으로 11일 동안의 대장정에 돌입했다. 배우 박병은과 한선화의 사회로 진행된 개막식에서는 ‘부천초이스’ 등 경쟁부문 심사위원 소개, 설경구 특별전, 개막작, 폐막작 소개 등으로 이어졌다.

 

개막식에 참석한 김동연 경기도지사는 “영화의 화두는 ‘상상’과 ‘언어’라고 생각한다”면서 “더욱더 많은 지원을 통해 경기도에서 우리 영화와 웹툰, 또 모든 문화예술이 큰 부흥을 일으키는 데 온 힘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부천시장인 조용익 BIFAN 명예조직위원장은 “일상 복귀와 축제의 부활을 선언하면서 다시 한 번 큰 도약을 하고자 한다”면서 “세계적인 장르영화제로서의 국제적인 위상을 키워나가겠다”며 “부천이 명실상부한 영화 인재 발굴과 문화예술교육의 도시가 되도록 투자와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정지영 조직위원장은 “팬데믹 이전으로 돌아가는 게 아니고 회복을 뛰어넘어 진화하는 영화제를 준비했다”면서 “관객 여러분의 기대 이상으로 보답하겠다”고 알렸다.

 

또 이 자리에서는 OTT 시리즈 물인 <오징어게임>에 대해 ‘시리즈 영화상’을 시상했다.

 

한편, 이번 BIFAN은 17일까지 오프・온라인 하이브리드 방식으로 총 49개국 268편의 영화를 상영한다. 상영관 13개관과 온라인 상영관에서 만날 수 있다. 산업 프로그램(B.I.G)과 XR전시회(Beyond Reality) 및 ‘괴담 캠퍼스’도 운용하고, 포럼 <영화의 미래-팬데믹 이후 영화와 영화제> 등도 갖는다. 7월 8일과 9일에는 대규모 시민 축제를 개최하고 9일과 10일에는 12팀이 참가하는 대형 기획공연 ‘스트레인지 스테이지’도 마련한다.

 

 

 

 

 

 


CJK TV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