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7.07 (목)

  • 흐림속초 26.1℃
  • 흐림동두천 27.4℃
  • 구름많음춘천 29.3℃
  • 흐림강릉 32.7℃
  • 흐림동해 25.3℃
  • 서울 29.6℃
  • 흐림인천 27.0℃
  • 흐림청주 33.2℃
  • 대전 31.2℃
  • 구름많음대구 32.3℃
  • 흐림전주 30.8℃
  • 구름많음울산 30.7℃
  • 광주 29.3℃
  • 구름많음부산 27.8℃
  • 구름많음제주 34.3℃
  • 흐림서귀포 27.9℃
  • 구름많음양평 30.5℃
  • 구름많음이천 30.2℃
  • 구름많음제천 29.0℃
  • 흐림천안 28.0℃
  • 구름많음보령 27.7℃
  • 구름많음부안 29.1℃
  • 구름많음강진군 29.1℃
  • 구름많음경주시 31.1℃
  • 구름많음거제 28.0℃
기상청 제공

영화

쇼박스, 영화산업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 제시

메타버스, NFT 등 차세대 플랫폼에 특화된 콘텐츠를 투자・제작 새로운 사업 추진

 

 

문화저널코리아 = 한유화 기자 |  ㈜미디어플렉스의 영화 투자・배급 브랜드로 설립된 쇼박스가 전형적인 방식을 벗어나 크리에이터 중심의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을 구축하고, 차세대 플랫폼 활용을 통한 글로벌 시장 도약하겠다고 밝혔다.

 

15일 오전 서울 드래곤 시티에서 미디어데이 행사를 통해 밝힌 비전은 국경과 플랫폼, 포맷의 제약을 넘어 K-콘텐츠의 글로벌 시장 경쟁력 강화를 위한 기업 전략이다.

 

쇼박스 측은 “새로운 콘텐츠 소비 환경과 IT 플랫폼 기술의 발전 속에서 크리에이터들이 지속 가능한 창작 활동을 할 수 있는 콘텐츠 제작•유통 환경을 조성할 계획”이라며 “K-콘텐츠의 무한한 확장을 이끌어 나간다”고 큰 포부를 설명했다.

 

쇼박스가 설명한 ‘크리에이터 중심의 선순환 비즈니스 모델’은 콘텐츠 산업의 핵심인 크리에이터들과 파트너십을 맺고, 메타버스를 비롯한 새로운 콘텐츠 속 크리에이터들의 상상력이 비즈니스 모델 및 콘텐츠가 될 수 있는 구조를 마련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크리에이터들의 아이디어를 안정적으로 발굴하고 구체화할 ‘기획 창작 집단’을 구성해 원천 IP가 ‘슈퍼 IP’로 확장될 수 있는 프로세스를 구축하고, 기존의 콘텐츠 기획・제작・유통의 역할을 떠나 크리에이터들의 조력자이자 지원자로서 함께 성장할 수 있는 청사진을 내놓고 있다.

 

 

쇼박스는 지난 4월, 미국 투자회사 MCG(Maum Capital Group, 이하 MCG)와 약 1,400억 규모의 투자 유치 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잠재력 높은 K-콘텐츠 IP 및 국내외의 제작 네트워크를 지닌 쇼박스와 실리콘밸리의 차세대 플랫폼 비즈니스 네트워크를 보유한 MCG가 만나 메타버스, NFT 등 차세대 플랫폼에 특화된 콘텐츠를 투자・제작하는 새로운 사업을 추진하며 글로벌 사업 범위를 공격적으로 확장하겠다는 목표다.

 

김도수 대표는 “극장을 통해 영화를 관람하는 행위는 21세기에도 여전히 유의미할 것”이라면서 “크리에이터들이 사각의 프레임을 넘어서 진보한 IT 기술이 유용해질 새로운 콘텐츠 환경에서 다양한 방식으로 상상력을 마음껏 펼쳐나갈 수 있도록 조력과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