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7.05 (화)

  • 구름많음속초 28.3℃
  • 구름많음동두천 33.0℃
  • 구름많음춘천 33.5℃
  • 구름많음강릉 31.7℃
  • 구름많음서울 32.4℃
  • 구름조금인천 30.9℃
  • 구름많음청주 32.8℃
  • 구름많음대전 32.1℃
  • 구름많음안동 33.0℃
  • 구름많음대구 32.6℃
  • 소나기전주 28.3℃
  • 흐림울산 26.2℃
  • 구름많음창원 28.7℃
  • 흐림광주 30.7℃
  • 흐림부산 26.2℃
  • 흐림완도 32.3℃
  • 흐림제주 29.8℃
  • 구름많음이천 31.7℃
  • 구름조금천안 31.7℃
  • 흐림보령 30.4℃
  • 흐림부안 29.3℃
  • 구름많음김해시 29.8℃
  • 흐림강진군 31.3℃
  • 구름많음봉화 30.4℃
  • 구름많음경주시 31.7℃
기상청 제공

전시

'AHN JUN : On Gravity' 전시 개막

자연의 아름다움에 대한 경외와 숭고미를 전달하는 전시 개막, 5월 31일

 

 

 

문화저널코리아 김영일 기자 | 서울시는 고속 사진으로 촬영한 이미지를 통해 삶을 반추하는 작가 안준의 개인전 'AHN JUN : On Gravity'을 서울식물원에서 5월31일에 개막한다고 밝혔다.

 

이번 전시는 서울식물원 내 두 곳에서 관람할 수 있으며 식물문화센터 2층 프로젝트홀에서는 사진 46점을, 마곡문화관에서는 디지털 사진 8점을 만나볼 수 있다.

 

사진 46점은 사과, 돌, 물 등의 사물이 떨어지는 과정을 고속 연사로 촬영하여 중력을 거스르는 것처럼 연출된 것으로 우리 눈으로 인지되지 않는 자연의 아름다움과 초월성, 숭고미를 전달할 예정이다.

 

안준 작가는 인간이 살아가는 것은 마치 중력이 있는 공간에 던져진 물체처럼, 처음(태어남)과 끝(죽음)을 선택할 수 없고 되돌릴 수도 없으며 끝을 향해 가는 것은 의지와 환경이 결합된 우연이기 때문에 사과나 돌 등을 던져서 자유낙하하는 과정에서 생기는 우연한 아름다움을 포착해내고자 한다.

 

중력을 거스르는 것처럼 연출된 안준의 사진은 현실 속의 초현실을 불러일으키고 우리 눈으로 인지 되지 않는 찰나의 순간을 보여줌으로써 시각의 폭을 확장시켜준다.

 

사과를 던져서 떨어지는 과정의 ‘One Life’ 시리즈, 돌을 던져서 촬영한 ‘Liberation’ 시리즈, 컨베이어 벨트에서 야적장으로 떨어지는 돌의 파편들을 고속 촬영한 ‘Float’ 시리즈 등 46점의 사진작품을 전시한다.

 

이 외에도 팔당댐에서 엄청난 양의 물이 순간적으로 방류되어 소용돌이 치고 있는 모습 등의 디지털 사진 8점 전시를 통해 관람자들에게 시간이 정지된 초월적 경험을 제공한다.

 

과거 배수펌프장이었던 마곡문화관(국가등록문화재 제363호, 문화재명 ‘서울 구 양천수리조합 배수펌프장’)에서는 팔당댐에서 물이 방류되는 모습을 고속 촬영한 ‘The Tempest’ 디지털사진 8점(프로젝터 송출/오전 오후 별도 전시)이 전시된다.

 

이번 전시는 서울식물원 식물문화센터(온실) 2층 프로젝트홀과 마곡문화관에서 오는 8월 15일까지 열릴 예정이며 무료로 관람할 수 있다.

 

한정훈 서울식물원장은 “이번 전시를 통해 자연의 아름다움에 대한 경외와 소중함을 느낄 수 있기를 기대한다”며 “앞으로 다양한 예술 작품 전시를 통해 식물문화를 새롭게 제시하고 서울의 대표적 문화공간으로 도약하겠다”고 말했다.